종합뉴스

시애틀늘푸른연대, 하버뷰 병원에 마스크 1200장 전달

관리자 0 0
0

시애틀늘푸른연대, 하버뷰 병원에 마스크 1200장 전달

 

지난달 27일 전달식 류성현 이사장 등 임원 및 회원 참석

시가 6000불 상당…LA KAPAC 1달간 공동 모금활동 벌여

 

시애틀늘푸른연대는 지난달 27일 하버뷰 병원에 마스크 1200장을 전달했다.

이날 전달된 마스크는 시애틀 늘푸른연대와 LA 미주민주참여포럼(KAPAC)이 지난 1달간 공동 모금활동을 벌여 구입한 것으로, 의료진들에게 꼭 필요한 N95 방역 마스크로, 시가 6000달러 상당이다.

전달식엔 시애틀늘푸른연대의 류성현 이사장과 시애틀 미주민주참여포럼 대표 홍찬, 총무 박성계 등 여러 회원들이, 하버뷰 병원에서는 닉 바렛 의료지원 담당관과 직원들이 참석했다. 바렛 담당관은 "우리에게 큰 선물을 준 KAPAC과 시애틀늘푸른연대에 감사한다", "마스크가 매우 급하게 필요한 형편이었다. 이번 한인커뮤니티의 마스크 지원이 우리에게 큰 도움이 됐다"며 기뻐했다.

미주평통 상임위원이며 이 사업 추진에 핵심적 역할을 해 온 황규호 늘푸른연대 이사는 "코로나19의 위협 속에서도 헌신적으로 봉사하는 지역 의료진에게 도움이 될 만한 일을 하고 싶었다", "그동안 회원들이 모금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줘 이 같은 성과를 낼 수 있었다"고 밝혔다.

늘푸른연대와 함께 전미 지역에서 모금활동 및 마스크 전달 운동을 펼쳐 온 미주민주참여포럼 KAPAC(대표 최광철)은 지난 3 27일부터 N95 마스크 모으기 운동을 꾸준히 해 왔으며, 10만여 불의 모금으로 마스크는 물론 손소독제 등 필수 방역 용품들을 시애틀, 뉴욕, LA 등 전미 의료기관 및 방역당국에 전달해 왔다.

전달식이 이뤄진 4 27일 현재 미국 내 코로나 확진자는 100만 명, 이로 인한 사망자도 5 5000명을 넘어섰다. 워싱턴주도 확진자가 거의 15000명에 달하고 사망자도 거의 800명에 이르렀으나, 의료 현장의 최일선에서 일하는 이들은 N95 방역마스크 등의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.


63b2a338af225d34434d03100e83082b_1588696349_191.png
 

63b2a338af225d34434d03100e83082b_1588696361_435.png
 

63b2a338af225d34434d03100e83082b_1588696379_5895.png
 

0 Comments
제 목 이 름
카테고리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